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인요양시설 10곳 중 6곳이 고층… 대피 어려워

소비자원, 안전실태 조사

수도권의 노인요양시설 10곳 중 6곳 이상이 고층건물에 위치해 있어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대피가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수도권 소재 노인요양시설 20곳에 대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13곳(65.0%)이 고층건물에 있어 재난상황에서 신속한 대피가 어려워 대규모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2일 밝혔다.

고층건물에 설치된 13곳 중 4곳(30.8%)은 비연속된 층에 시설이 분산돼 있었다. 2곳(15.4%)은 다른 시설과 함께 1개 층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대상 중 2곳(10.0%)은 자동개폐가 가능한 출입문이 설치돼 있지 않아 재난상황에서 시설 내 갇힐 우려까지 있었다. 또 2곳은 비상구가 없어 출입구를 통한 긴급 대피만이 가능했고 비상구가 설치된 곳에서도 2곳은 물건이 쌓여 있어 이용이 어려운 상태였다.

이밖에 19곳의 침실에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꼭 필요한 손잡이 시설조차 없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5곳의 침실에는 응급상황 시 도움을 요청하는 알림장치도 없었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