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류여해 성희롱 의혹 보도’ MBN에 “당사 출입 금지·취재 거부” 강경 대응

홍준표 ‘류여해 성희롱 의혹 보도’ MBN에 “당사 출입 금지·취재 거부” 강경 대응 기사의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뉴시스
“최교일·MBN 사건을 보면
한국당을 성희롱당으로
몰고 가려는 책략이 있다
반드시 법적 책임 물을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성희롱 의혹을 보도한 종합편성채널 MBN에 대해 한국당 당사 출입금지와 취재 거부 등 강력한 대응 조치를 취했다. 이에 대해 지나친 처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홍 대표는 2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MBN이 내가 류여해 전 최고위원을 수년간 성희롱했다고 보도했다”면서 “류 전 최고위원을 안 것은 지난해 4월 (한국당 인터넷방송 프로그램) ‘적반하장’에 출연할 때부터인데 어떻게 수년간 성희롱을 했다고 보도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성희롱을 한 일도 없고, 36년 공직생활 동안 여성 스캔들 한번 없는 나를 이런 식으로 음해하는 가짜 언론은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MBN은 (한국당) 당사 (취재) 부스를 제거하고 당사 출입금지, (소속 의원과 당직자들의) 취재 거부, 전 당원을 대상으로 시청 거부를 독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편에도 가짜 뉴스가 범람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가짜 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후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여검사 성추행 피해 사건에 연루된) 최교일 의원 사건과 이번 MBN 사건을 종합해보면 한국당을 성희롱당으로 몰고 가려는 음험한 책략이 있다”며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MBN 기자들의 당사 출입금지 등을 포함한 대응 조치를 즉각 취한다고 밝혔다. MBN은 해당 기사를 삭제하고 정정보도문을 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과 MBN 취재진은 국회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홍 대표의 조치에 대해 “언론 길들이기”라고 주장했고, 바른정당은 “반민주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