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델 카스트로 장남 사망… 우울증 앓다 스스로 목숨 끊어

피델 카스트로 장남 사망… 우울증 앓다 스스로 목숨 끊어 기사의 사진
사진=신화뉴시스
피델 카스트로(1926∼2016)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장남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쿠바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는 카스트로의 장남 피델 디아스발라르트(68·사진)가 1일(현지시간) 숨진 채 발견됐으며 자살로 보인다고 전했다. 디아스발라르트는 수개월간 극심한 우울증을 앓으며 통원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디아스발라르트는 생전 아버지를 꼭 닮아 ‘피델리토’(Fidelito·작은 피델)로 불렸다. 카스트로의 첫 아내 미르타 디아스발라르트의 유일한 자녀다. 카스트로는 1959년 쿠바혁명으로 권력을 잡기 전 아내와 이혼했다. 디아스발라르트는 쿠바에 남았으나, 그의 어머니쪽 가족은 미국으로 망명해 반(反)쿠바 인사가 됐다. 현재 사촌형제인 마리오 디아스발라르트는 미 공화당 하원의원이다.

이후 디아스발라르트는 구소련에서 핵물리학을 전공하고 과학자로 활동했다. 결혼 역시 러시아 여성과 했다. 과거 쿠바의 원자력발전 프로그램을 이끄는 등 정부 주요 직책을 맡았지만 아버지가 무능력을 이유로 직접 그를 보직 해임했다. 숙부 라울 카스트로가 2008년 국가평의회 의장 자리를 물려받은 뒤에는 쿠바 과학아카데미 부총장과 국가평의회 과학 자문역을 맡았다.

조효석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