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이중근 부영 회장 구속영장 청구

분양 폭리·횡령 등 혐의… 李 “법대로 했다” 혐의 부인, 전·현직 임원 2명도 영장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검사 구상엽)는 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공정거래법·임대주택법 위반, 조세포탈, 입찰방해 등 혐의로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부영주택 등 계열사가 공공 임대주택을 분양하는 과정에서 실제 건설 원가보다 높은 국토교통부 고시 표준건축비를 기준으로 분양 전환가를 매겨 1조원대 부당이익을 챙기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계열사 간 거래에 아내 명의로 된 건설자재 업체를 끼워넣어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개인 세금 수십억원을 회삿돈으로 대납케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여기에 이 회장이 매제를 서류상 임원으로 등재한 뒤 퇴직금 명목으로 200억원가량을 지급했으며, 조카가 운영하는 하도급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다른 협력업체를 압박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이틀에 걸쳐 이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 회장은 “법대로 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부영그룹 재무본부장과 ㈜부영 전 대표이사 등 전·현직 임원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신훈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