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은 2∼4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한 예술교육 체험 프로그램에 5000명 넘는 시민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행사는 한화그룹과 한국메세나협회가 200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아동 문화예술 프로그램인 ‘한화예술더하기’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화그룹은 아동 대상 프로그램 중 인기가 높았던 창작 및 체험 프로그램 8가지를 선정해 일반인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게 했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조명등 만들기, 민화 패브릭 손거울 만들기, 캘리그래피 카드 액자 만들기, 세계 타악기 체험 등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어린이가 창의적 인재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는 한화예술더하기는 9년간 전국 125개 협력기관의 아동·청소년 3000여명과 한화 직원 1만1550여명이 참여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