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 서먼도 미투… “와인스타인에 당했다” 기사의 사진
‘킬빌’의 여전사 우마 서먼(48·사진)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폭로 캠페인’ 대열에 동참했다. 미투 캠페인의 시발점인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이 또 다시 가해자로 지목됐다.

서먼은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와인스타인으로부터 “온갖 불쾌한 일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와인스타인과 거장 쿠엔틴 타란티노 콤비가 함께 작업한 ‘펄프픽션’ ‘킬빌’ 시리즈에 주연으로 출연해 연이은 성공을 거둔 바 있다.

와인스타인이 서먼을 성추행한 것은 1994년 ‘펄프픽션’ 개봉 당시다. 그는 영국 런던 사보이 호텔에서 다른 층에 머물던 서먼을 자기 방으로 불러냈다. 서먼은 와인스타인이 자신을 밀어붙이고 신체를 노출하려 하는 등 온갖 종류의 불쾌한 일을 시도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서먼의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서먼이 완전히 흐트러진 모습으로 떨면서 나타났다. 몸조차 가누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또 서먼이 할리우드 경력을 망칠 수 있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전했다.

와인스타인 측은 “신체적 성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서먼에게 치근댄 것은 인정하지만 즉시 사과했다”고 밝혔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