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는 충남·경북도와 세종시 및 축산계열화사업자 ‘청솔’ 계열사를 대상으로 5일 오후 6시까지 24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충남 당진군에 위치한 청솔 계열 육계농가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나온 데 따른 조치다. 해당 농가는 이틀 연속 폐사체가 나오자 지자체에 의심 신고를 접수했다. 간이 키트로 폐사체 2마리를 검사한 결과 AI 양성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