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올림픽을 위하여…” 휴전벽 제막식 기사의 사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IOC) 위원장(가운데)과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오른쪽 네 번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 세 번째) 등이 5일 2018 평창올림픽 평창선수촌 라이브사이트 무대에서 열린 ‘휴전벽 제막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휴전벽은 올림픽 기간 휴전 원칙을 지지하고 평화올림픽을 추구하겠다고 다짐하는 의미에서 설치됐다. 평창=윤성호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휴전벽 제막 및 서명 행사가 5일 평창선수촌 라이브사이트 무대에서 열렸다. 휴전벽은 올림픽 기간 휴전 원칙을 지지하고 평화올림픽을 추구하는 의미로 2006 토리노올림픽부터 각 개최국 선수촌에 설치돼 왔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엑 푸르 비엘 유엔난민기구(UNHCR) 서포터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 위원장은 ‘평화의 다리 만들기(Building Bridges)’라는 제목의 평창올림픽 휴전벽을 소개했다. 휴전벽은 광고 천재로 알려진 이제석씨가 디자인과 제작을 맡았다. 높이 3m, 너비 6.5m의 수직 콘크리트 벽이 수평으로 구부러져 다리가 되는 형상을 표현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분들이 지구촌 곳곳에서 갈등과 분쟁으로 점철된 벽을 허물고 소통, 화해, 화합, 평화의 다리를 만들어 가는 주인공이 되길 희망한다”고 축사했다.

도 장관은 “스포츠는 평화, 대화, 화해를 촉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다. 휴전벽이 스포츠와 올림픽 이상을 통해 평화롭고 더 나은 세상을 건설하는 소중한 상징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요 참석자들은 제막 행사가 끝난 뒤 평창 대관령중학교 크로스컨트리 스키 꿈나무 학생들과 함께 직접 휴전벽 서명에 동참했다. 바흐 위원장, 이 위원장, 도 장관에 이어 장웅 북한 IOC 위원이 ‘IOC 장웅’이라고 휴전벽에 서명을 남겼다. 휴전벽은 대회 기간 동안 선수들의 서명으로 장식된다. 대회 폐막 후 평창 올림픽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에 각각 전시된다.

평창=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