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재계 상시채널 구축을” 박용만 회장, 국회의장에 제안 기사의 사진
박용만(사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국회와 경제계간 상시협력채널 구축을 제안했다.

박 회장은 5일 정 의장이 국회 사랑재에서 주최한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혁신을 수용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기업 미래의 길을 터주는 대표적 입법부의 활동”이라고 밝혔다. 김준동 대한상의 부회장도 “입법이 시급해도 각 당의 입장 차이로 진척이 안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면서 “상·하반기 정기국회 전 연 2차례 정도 정례회의를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상의가 국회에 소통 채널 구축을 제안한 것은 최근 근로시간 단축 법안 처리가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이 있다. 경제계는 법 개정을 통해 근로시간 단축을 단계적으로 시행하길 원하지만 여·야간 입장 차이로 법 개정이 처리되지 않고 있다.

정 의장은 “건의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입법에 참고하겠다”며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을 하루 빨리 마련해 기업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간담회에서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과 네거티브 규제 전환 등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