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가 줄어드는 낙지 생산량 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전남도는 낙지 자원의 회복 효과가 입증된 낙지목장을 갯벌어장을 보유한 모든 어촌계로 확산시키는 등 낙지자원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전남지역 낙지 생산량은 전국의 60%수준으로 2009년 이후 줄곧 3000t 수준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2008년 5477t이었던 낙지 생산량은 점차 줄어 2009년 4944t, 2013년 2984t까지 줄었다가 2016년에는 3661t을 생산했다.

도는 낙지 생산량을 10년 전 수준인 5000t까지 회복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갯벌어장에 인공 산란장(일명 낙지목장)을 설치키로 했다. 암수 낙지를 교접시킨 후 포란한 어미낙지만 낙지목장에서 산란하게 하는 방식이다.

올해 첫 사업 대상 지역은 순천과 무안, 함평, 신안을 비롯해 9개 시군이다. 총 사업비 9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희망하는 어촌계를 모집한 뒤 사업 장소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어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에서 어업인에게 기술교육 후 30개소 150㏊의 낙지목장을 설치하게 된다.

도는 앞선 2014년부터 신안·무안 해역에 낙지목장 6개소 36㏊를 조성했다. 지난해에는 순천과 함평해역에 13㏊를 조성했다. 송원석 전남도 수산자원과장은 “낙지목장이 조성되면 다음해 어획량이 2배 정도 늘어 해당 어촌계에 활력을 불어넣게 된다”며 “낙지 자원량 회복을 위해 본격적인 투자와 관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