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북교육청 기간제 124명 정규직 전환

정부 지침·권고 받아들여 기간제 교원 등 1984명은 이달 중 최종 결정하기로

충북도교육청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 124명이 오는 3월 1일부터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도교육청은 초단시간 근로자인 승하차 실무원 등 10개 직종의 기간제 근로자 124명을 무기계약직(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전환이 결정된 124명은 정년(만 60세)을 보장받는 무기계약직으로 신분이 바뀌게 된다.

도교육청은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통해 정부 가이드라인과 교육부 전환 결정 권고를 기초로 교육공무직 직종과 강사직종, 공무원대체직종 등 10개 직종 574명을 심사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는 근로자는 특수 종일반 방과 후 과정 운영 실무원, 조리원, 행복 나눔 실무원, 기숙사 사감, 청소원, 사서 실무원, 승하차 실무원, 유치원 돌봄교실 운영 실무원, 학습상담사, 유치원 방과 후 단시간 강사 등이다.

정규직 전환 기준은 연중 9개월 이상 해당 업무에 종사하고 향후 2년 이상 해당 업무가 지속되는 계약직 근로자다. 휴직 등 대체근로자(296명), 60세 이상 근로자(95명), 일시·간헐 업무 종사자(58명), 전문직(1명) 등 450명은 무기계약직 전환에서 제외됐다. 도교육청은 전환 대상에서 제외된 이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앞으로 기간제로 계속 채용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지난해 10월 18일 제1차 회의를 시작으로 지난달 26일까지 모두 7차례의 회의를 개최해 정규직 전환에 대해 심의를 했다. 도교육청은 기간제 교원과 강사 직종, 원어민 보조교사 등 11개 직종 1984명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이달에 위원회 심의를 거쳐 전환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정부의 가이드라인과 교육부의 전환 결정 권고를 적극 수용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 것”이라며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종사하는 기간제 근로자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통해 고용안정 보장과 학생들의 행복한 교육을 지원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