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안전요원 900여명이 묵고 있는 숙소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가 41명 발생해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질병관리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강원도 지역 지방자치단체는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강원도 평창 호렙오대산청소년수련관에서 생활한 평창올림픽 안전요원 중 41명이 설사 구토 등 노로바이러스 감염 의심증상을 보여 합동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질본은 즉각대응팀을 평창에 파견해 증상을 확인하고 감염자들을 격리했다. 식약처는 물과 식품 등 환경과 유통경로 조사를 통해 감염 원인을 파악 중이다. 호렙청소년수련관의 급식은 중단하고 살균·소독이 됐거나 가열 조리된 식품 위주로 제공키로 했다.

지하수를 사용하는 인근 운영인력 숙소 18곳에 대해서도 지하수 살균소독장치의 정상 작동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주변 급식시설 중 지하수를 사용하는 곳에 대해선 살균·소독 장치의 작동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거나 감염 환자를 접촉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과 복통 오한 발열 증상이 나타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