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록 신보 이사장 돌연 사의, 왜 기사의 사진
황록(사진)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임기가 절반 이상 남은 상황에서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5일 신보 등에 따르면 황 이사장은 최근 금융위원회에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우리금융그룹 부사장, 우리파이낸셜 대표이사 등을 지낸 민간 출신 이사장이다. 박근혜정부 당시인 2016년 10월 신보 이사장에 임명됐다. 임기는 내년 10월까지여서 사의를 표명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신용보증기금지부(신보 노조)는 현직 고위 관료의 내정설을 주장하고 있다. 신보 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기획재정부 고위 관료 내정설이 파다하다. 현 정부에서도 낙하산 인사의 관치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내정된 인물이 선임되지 못하도록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보는 빠른 시일 내에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새 이사장 선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나성원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