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이 서울 주요 대학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선발 인원을 전체의 3분의 1 수준으로 제한하자고 제안했다. 학종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와 공공 입학사정관제를 운영하자는 의견도 내놨다.

서울시교육청은 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학종 공정성 제고를 위한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학종을 둘러싸고 ‘깜깜이’ 전형이라는 비판과 공정성 논란이 지속되자 지난해 4월부터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 결과다.

교육청은 서울 주요 대학의 학종 선발비율을 전체의 3분의 1로 제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2018학년도 서울의 주요 15개 대학 학종 비중은 평균 43.3%로 전국 평균(23.6%)을 크게 웃돈다. 조희연 교육감은 “서울대를 비롯한 주요 대학들의 경우 전형 간 선발비율이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적 규제가 필요하다”며 “수능과 학종, 학생부교과전형이 1대 1대 1 정도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공정성 확보방안으로는 학종 공론화위원회와 공공 입학사정관제 운영 등이 제시됐다. 원전 공론화위원회처럼 대학과 학부모 등 다양한 이들이 모여 학종의 필요성을 포함한 논의를 전개하자는 취지다. 입학사정관의 20∼30%를 전·현직 교원과 교육청 관계자 등 외부 인사로 꾸려 투명함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교육청은 학종 취지에 맞춰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폐지하자고도 주장했다. 학종을 대비하면서 수능 성적까지 관리해야 하는 학생들의 이중고를 덜어주자는 취지다. 교사 추천서도 신뢰도에 문제가 있는 만큼 폐지하자고 제안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