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이달부터 전기차 구매 시 최대 19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총 예산 505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2809대에 대한 구매 보조를 해주는 내용이다.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전기차 구매 도민에게 국비 최대 1200만원, 지방비 500만원 등 최대 1700만원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여기에다 노후경유차를 전기자동차로 전환하거나, 26개 전기차 이용활성화 시범지구 입주기업 및 직원이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대당 최대 200만원의 도비 보조금이 추가로 지급되기 때문에 이들은 최대 1900만원 보조 혜택을 받게 된다.

세제 혜택도 있다. 개별소비세는 최대 300만원, 교육세는 최대 90만원, 취득세는 최대 200만원 등 총 590만원이 감면된다.

또 전기차 이용활성화를 위한 충전오픈플랫폼이 조성된다. 상반기 중 판교제1테크노밸리 지하충전소 조성을 추진하고 도 권역별로 충전기 5∼10기 규모의 충전플랫폼을 설치할 계획이다.

전기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자동차 판매 대리점을 방문해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 지원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하면 자동차 판매 대리점이 해당 지자체 서류 제출 등 관련 절차를 대행한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