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의 길 밝혀주는 ‘토저의 주옥같은 문장’

‘그리스도교에 대한 황금률’ ‘그리스도인에 대한 황금률’/A W 토저 지음/임은묵 옮김/예찬사

신앙의 길 밝혀주는 ‘토저의 주옥같은 문장’ 기사의 사진
‘황금률’의 뿌리는 산상수훈이다.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마 7:12)가 바로 황금률을 뜻한다. 기독교 윤리 핵심이 여기에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복음주의자였던 에이든 윌슨 토저(A W 토저, 1897∼1963). 인기에 영합하지 않았던 그는 독창적인 화법을 구사했던 설교자이기도 했다. 한마디를 하고, 쓰더라도 깊은 묵상 끝에 뱉어냈다. 두 권의 책에는 토저가 남긴 ‘주옥같은 문장’이 가득하다. 문장만 나열된 편집이 낯설 수도 있다. 하지만 책장을 넘길수록 밑줄 긋고 싶은 곳이 늘어난다. 예수 그리스도가 남긴 황금률에는 미치지 못해도 삶과 신앙이 괴리된 현대의 신앙인들에겐 성능 좋은 ‘신앙의 나침반’과도 같다.

토저의 글은 시공을 초월한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큰 울림을 준다. 무엇보다 짧은 글이 지닌 힘이 크다. 목회활동에 지친 목회자나 세상 속에 살면서 첫 신앙의 뜨거움이 식어버린 교인들에게 토저의 글은 강력한 불씨가 될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가진 끔찍한 모조품은 거룩함이 없는 그리스도교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구원을 위해 값을 치르셨다. 따라서 우리에게는 각각 지급해야 할 비용이 있다. 그리스도인의 삶은 무임승차가 아니다.” “우리가 기도의 골방에 자주 가더라도 우리 인생이 기도하지 않으면 입술도 기도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믿음은 아무것도 창조하지 못한다. 믿음은 단지 이미 있는 것을 믿는 것이다.”…. 1963년 세상을 떠난 신앙의 선배가 오늘을 향해 남긴 ‘말의 향연’ 속으로 들어가 보자.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