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TV조선, 다양하고 유익”  알고보니 EBS가 만든 프로그램 기사의 사진
MBN엔 5억 손배소 제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페이스북에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공정보도에 노력하고 있다”며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을 이례적으로 극찬했다. MBN에 출입금지와 명예훼손 소송 등 초강경으로 대처하는 것과 상반된다. 언론에 강경 대응한다는 이미지를 희석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시각도 있다.

홍 대표는 “TV조선 프로그램이 다양해졌다”며 “지금 방영하는 프로그램은 ‘세계테마기행’ 요르단 편인데 참 다양하고 유익하게 꾸며져 있다”고 소감을 적었다. 하지만 홍 대표가 언급한 프로그램은 교육방송(EBS)이 제작한 것으로 TV조선이 판권을 사서 방영한 것이다.

홍 대표는 또 “최근 TV조선 ‘9시 뉴스’ 시청률이 폭등했다고 들었다”면서 “아침 ‘뉴스 퍼레이드’에 나오는 앵커의 차분한 진행도 돋보인다”고 칭찬했다. 뉴스 퍼레이드는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이던 유정현 전 의원이 진행을 맡고 있다.

홍 대표는 이어 “TV조선을 응원한다. TV조선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당대표가 특정 언론을 지나치게 호평하는 것도 보기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홍 대표는 자신의 류여해 전 최고위원 성희롱 의혹 기사를 작성한 MBN 기자와 보도국장을 상대로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