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올림픽 개·폐회식 당일 대관령 IC→횡계리 진입 금지 기사의 사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당일 대관령IC 교차로에서 시가지와 올림픽 스타디움 방면으로의 차량 진입이 전면 금지된다. 평창올림픽 모의 개회식에서 발생한 심각한 교통체증에 따른 조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강원지방경찰청은 올림픽 개·폐회식이 열리는 9일과 25일 오전 7시부터 자정까지 대관령 시가지와 올림픽 방면으로의 차량 진입을 전면 통제한다고 7일 밝혔다. 임시통행증을 발급 받은 주민 차량은 물론 VIP와 행사 전용 차량도 통제 대상이다.

조직위와 경찰은 당초 개·폐회식 당일 대관령IC 회전교차로에서 통행증을 발급받은 차량에 대해서는 대관령 시가지 진입을 허용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3일 실시한 모의 개회식에서 도로 곳곳의 극심한 지·정체 현상이 확인됨에 따라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과 통행증을 발급받은 주민 등은 대관령환승주차장 방향 지방도 456호선으로 유도하기로 했다.

자가용 이용객은 대관령환승주차장에 주차 후 조직위가 운영하는 관중셔틀을 무료로 이용해 경기장과 올림픽플라자에 접근할 수 있다. 선수단과 국빈 등은 진부면 방향 도로를 이용해 개폐회식장으로 이동한다.

조직위와 경찰은 대관령면 전 주민에게 교통통제 안내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또 대관령IC로 진입하는 구간에 100여개의 안내 입간판과 8개 전광판을 설치해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통행증을 발급 받은 지역주민들도 개·폐회식 당일은 가급적 차량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평창=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