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靑 특활비 상납’ 김성호 피의자 소환 기사의 사진
이명박(MB)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김성호(사진) 전 원장이 8일 국정원 자금 불법 유용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MB정부 때 청와대에 억대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김 전 원장을 8일 오전 10시 소환조사한다고 7일 밝혔다.

김 전 원장은 2008년 5월쯤 예산담당관을 통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2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해 4월 청와대가 총선을 앞두고 친이(친이명박)계와 친박(친박근혜)계 후보들의 지지율 분석 여론조사를 하는 데 억대 국정원 자금을 제공한 혐의도 있다.

김 전 원장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되면서 이명박·박근혜정부 9년 동안 국정원장을 지낸 5명 전원이 국정원 특활비 유용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검찰은 앞서 원세훈 남재준 이병기 전 원장을 같은 혐의로 구속 기소했고 이병호 전 원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MB정부 국정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 일명 ‘데이비드슨’ 공작에 국세청 역외탈세전담추적센터가 동원된 정황을 포착하고 센터 조직을 총괄했던 이현동 전 국세청장을 이날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5일 국세청 역외탈세정보담당관실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