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올해 2422명의 공무원을 새로 뽑는다.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난 숫자다.

도는 8일 지방공무원 임용시험과 지방소방공무원 채용시험 계획을 공고했다. 총 채용규모는 2422명으로 지난해 1625명에 비해 49%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소방, 안전, 환경 등 도민생활과 직결되는 분야의 공무원 증가가 눈에 띈다.

소방공무원은 지난해 273명에서 355명 증원된 628명을 채용한다. 행정직은 136명 늘어난 674명, 시설직은 101명 증가한 253명을 뽑는다. 이밖에 방재안전 17명, 수의직 41명 등을 채용해 지진과 가축질병 등 도민생활과 직결된 생활안전 분야의 경쟁력도 강화해 나간다.

환경 분야에서는 환경연구사 10명을 신규 채용하고 시·군 환경직을 지난해(14명)보다 27명 증가한 41명을 채용해 다양한 환경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채용시험은 소방공무원시험과 연구·지도직 등은 4월 7일에, 9급 행정과 사회복지직 등은 작년보다 1개월 앞당겨진 5월 19일, 7급 공채와 기술계 고교 구분모집 등은 10월 13일 치러진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