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국회에서 “중형조선소 정상화를 위해 서둘러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요구했다.

경남도는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남도 지역구 국회의원과 중형조선소 정상화 추진 민관협의체, 중형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 정부·금융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형조선소 회생방안 간담회를 열고 STX·성동조선해양의 회생방안과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한 권한대행은 “지역경제에 매우 큰 파급효과를 미치고 국가 경쟁력에도 중요한 도내 중형조선소에 대해 금융논리 외 산업적 측면과 지역경제를 위한 정상화 대책이 빨리 수립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경남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도내 중형조선소가 정상화되는 날까지 민관협의체를 중심으로 관계기관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남도는 도내 중형조선소 정상화를 위한 대정부 호소문 건의와 중형조선소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을 위한 채권은행 방문 건의, 중형조선소 정상화 민관협의체 구성·운영, 청와대 및 중앙정부 직접 방문 건의 등 다각도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