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는 8일 흑산권역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을 제외한 신안 13개 읍면을 갯벌도립공원으로 확대해 지정 고시한다고 밝혔다.

도는 2008년 전국 최초로 신안 증도 갯벌 12.824㎢를 도립공원으로 지정한 이후 2013년에는 10개 읍면 144㎢로 확대했다. 이어 이번에 갯벌이 있는 팔금·자은·임자면 일원 18㎢를 추가로 지정함으로써 사실상 신안 전역을 갯벌도립공원으로 지정·관리하게 됐다.

2015년부터 2년 동안 지역 3개 읍면 지역 확대 지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 바지락·낙지 등 갯벌 저서생물과 멸종위기종인 노랑부리백로·검은머리물떼새, 천연기념물인 흰꼬리수매·소쩍새 등 280여종의 희귀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도립공원으로서 가치가 충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안갯벌은 이미 전 지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돼 인간과 자연이 상생 발전하는 표본이 되고 있다. 장도와 증도는 철새 서식지로서 국제적 중요성이 인정돼 유엔이 람사르 습지로 지정하는 등 자연생태가 우수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송경일 전남도 환경국장은 “신안 전 지역의 갯벌도립공원 확대·지정으로 천혜의 자연자원에 대한 체계적 보전·관리와 관광객 유치 및 지역 수산물 등에 대한 브랜드 가치가 높아짐에 따라 지역 주민들의 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