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상금 유용”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속영장 신청 기사의 사진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구청 직원들에게 지급되는 격려금과 포상금을 유용하고 구청 위탁 기관에 친인척 취업을 강요한 혐의(횡령 등)로 신연희(사진) 서울 강남구청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신 구청장이 현직 구청장의 직권을 이용해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필요성을 밝혔다.

경찰은 횡령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담긴 정보를 삭제하는 데 신 구청장이 가담한 사실을 확인했다. 신 구청장은 지난해 7월 정보전산과장이 ‘개인정보가 들어있는 서버를 삭제하겠다’고 보고하자 이를 결재하고 현장에 직접 찾아가 격려했다. 이 서버에는 강남구청이 집행한 격려금과 포상금 지출 내역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또 관련자 진술과 구청 압수수색을 통해 신 구청장이 구청 직원에게 지급될 격려금과 포상금 9300여만원을 유용하고 구청 위탁요양병원 선정업체에 친인척 취업을 강요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사진=최현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