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 민사46단독 이성진 판사는 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고영태씨와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을 상대로 낸 1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50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박씨는 지난해 7월 KBS 시사프로그램 추적60분이 이씨의 마약 투약 의혹을 보도하자 자신의 트위터에 “고씨로부터 이씨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이씨는 고씨와 박씨, KBS 제작진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이씨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해당 글은 허위사실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이씨의 명예를 훼손한 불법 행위”라고 판단했다. 이어 “이씨는 전직 대통령 아들이어서 글의 확산 가능성이 컸다”고 지적했다.

이가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