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예술단 ‘당신은 모르실거야’ 불렀다 기사의 사진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권혁봉 북한 문화성 국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8일 강원도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기원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을 관람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강릉=사진공동취재단
강릉아트센터 공연 성황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J에게’ 등 北서 인기 많은
남한 노래 여러 곡 선사
한국 걸그룹 연상시키는
경쾌한 율동도 선보여
후반부엔 ‘통일 노래’ 불러


“여러분 반갑습니다. 우리 삼지연관현악단은 이번 올림픽경기대회를 민족의 경사로 여러분들을 축하하기 위해서 강릉을 먼저 찾았습니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15년6개월 만에 남한을 찾은 북한 예술단의 역사적인 공연이 8일 오후 8시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막을 올렸다. 900여석의 공연장이 비좁게 느껴질 만큼 무대를 가득 채운 삼지연관현악단의 연주는 좌중을 압도할 만큼 자신감이 넘쳤고 힘이 느껴졌다. 첫곡은 우리에게도 친숙한 북한 노래 ‘반갑습니다’였다. 한복을 차려입은 8명의 여가수가 힘찬 목소리와 호응을 유도하는 율동으로 공연 초반부터 관객을 사로잡았다.

다음 곡으로 겨울 풍경을 역동적으로 묘사한 북한 노래 ‘흰눈아 내려라’가 이어졌다. 이 곡은 지난달 1일 북한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신년 경축공연 ‘조선의 모습’의 대표곡이다. 예술단은 한국 관객의 정서에 맞춰 ‘설눈’이란 단어를 ‘흰눈’으로 개사해 곡을 불렀다. 겨울 소나무 위에 잔설이 쏟아지는 영상이 펼쳐졌고 천장에서는 은색 가루가 쏟아졌다. 평화를 형상화한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와 전자악기의 경쾌한 반주를 곁들인 ‘내 나라 제일로 좋아’ 등 북한 노래들이 연달아 이어졌다.

초반부 북한 노래가 이어지다 다섯 번째로 한국 노래가 나왔다. 예술단은 남북의 동질감을 끌어올리려는 듯 당초 예고했던 대로 한국의 가요와 민요, 팝송이 많이 들어가면서 과거의 공연과는 차별화를 뒀다. 처음 나온 한국 노래는 여성 2중창이 코러스와 함께 소화한 이선희의 ‘J에게’였다. 이어 왁스의 ‘여정’과 북한에서도 인기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도 이어졌다. 혜은이의 ‘당신은 모르실거야’도 선사했다.

핫팬츠 차림의 가수 5명은 ‘달려가자 미래로’라는 빠른 템포의 노래를 불렀다. 한국의 걸그룹을 연상시키는 경쾌한 율동을 보여주면서 공연장 분위기는 절정으로 치달았다. 유명 클래식 곡들을 편곡해 연이어 들려주는 관현악 연주도 이어졌다. 노래와 연주가 끝날 때마다 객석에선 큰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공연 무대는 객석과의 거리가 아주 가깝게 느껴졌다. 많은 연주자와 가수들을 한 무대에 올리기 위해 앞쪽의 좌석 일부까지 무대를 넓힌 듯 보였다.

공연 후반부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 등 통일 노래들로 채워졌다. 노래가 끝난 뒤 여성 가수들은 손을 흔들면서 “다시 만납시다”를 거듭 외쳐 울림을 줬다. 드레스 차림의 출연진은 무대 아래로 깊숙이 허리를 숙여 관객과 악수했다.

공연을 관람한 이외수 소설가는 “파워풀한 음악에 놀랐고 통일을 간절히 바라는 북한 예술단의 메시지가 명확했다”며 “특히 공연 도중 한국 노래인 ‘홀로아리랑’이 나오는 순간 가슴에 뜨겁고 뭉클한 무엇이 전해졌다”고 말했다.

객석에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문순 강원도지사, 최명희 강릉시장, 유은혜 의원,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진옥섭 한국문화재단 이사장 등 정계와 문화계 인사들이 자리했다. 이들은 공연 시작 전 삼지연관현악단의 현송월 단장과 등장해 중앙에 착석했다.

권준협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공동취재단 ga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