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가 귀농·귀촌 특화 지역으로 거듭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북도는 새로운 귀농·귀촌인 발굴 확대와 함께 이미 도내에 터를 잡은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단계별 지원정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도는 2021년까지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추진키로 하고 올해 15개 사업에 93억여원을 투입해 체계적 귀농·귀촌지원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농업·농촌에 대한 이해 높이기와 홍보, 교육, 상담 등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을 넓혀 나갈 예정이다. 또 귀농·귀촌인들의 거주공간 마련을 위해 임시거주 시설 확대, 지역민과의 유대 강화, 소득창출 교육을 확대키로 했다. 이를 통해 농어민과 도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농업·농촌을 구현해 올해 1만7500가구를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더불어 전북도는 오는 5월 11∼1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제4회 전라북도귀농귀촌박람회’를 운영하고 8월 25일에는 ‘전북형 귀농·귀촌 페어’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단기간 전북지역을 방문하는 예비자들을 위해 귀농귀촌 게스트하우스(남원)도 운영한다.

정부 방침에 맞춰 153명에게는 청년 농업인육성 자금을 3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강승구 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찾아가는 귀농귀촌 서비스와 현장 밀착형 안정적 정착 지원을 위한 귀농귀촌 시스템을 고도화해 귀농·귀촌인의 유입을 늘려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사람이 찾아오는 농어촌이 구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