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싼타페 씽씽…  사전계약 하루만에 8000여대 기사의 사진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사진)가 사전계약 개시 하루 만에 8000대 넘게 계약됐다. 국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사전계약 신기록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7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신형 싼타페는 첫날에만 총 8192대가 계약됐다. 이전 세대 싼타페가 첫날 3000여대 계약된 것에 비해 2.6배가 많고, 기존 싼타페의 지난해 월평균 판매 대수 4300여대의 1.9배에 달하는 수치다.

현대차는 커진 사이즈와 세련된 디자인, 기본 적용된 첨단 편의사양 등을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중형 SUV 시장에서 신형 싼타페에 대한 기대감이 사전계약 첫날 폭발적으로 나타난 것 같다”고 밝혔다. 신형 싼타페는 이달 21일 출시된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