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계올림픽에 비핵화 종목이라도 있나… 美 안만난다” 기사의 사진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뉴시스
외무성 국장 “대화 구걸 안해”
‘당장 대화 실효 없다’ 판단한 듯

“올림픽과 비핵화가 무슨 관계”
中 언론에도 불쾌감 드러내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북·미 접촉 가능성을 일축했다.

북한 외무성의 조영삼 국장은 “명백히 말하건대 우리는 남조선 방문 기간 미국 측과 만날 의향이 없다”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8일 보도했다. 조 국장은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가하는 북측 대표단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간 접촉 여부에 대해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같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우리 대표단이 남조선에 가는 것은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서일 뿐”이라며 “우리는 체육 축전을 정치적 공간으로 이용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런 반응은 북·미 접촉에 부정적인 미 정부 분위기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펜스 미 부통령은 최근 “만약 북한 측 관리와 만나게 되더라도 그동안 공개적으로 표명해왔던 내용과 같은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며 “북한은 핵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야욕을 완전히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의 방한 일정 역시 대북 압박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현 시점에서 북·미 대화가 열려봤자 얻을 게 없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을 앞두고 미국과의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정부 관계자는 “북·미 모두 아직 대화 여건이 조성됐다고 보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강조한 중국 언론을 향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동신문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운운해온 중국 언론과 전문가들이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우리의 전략적 문제와 대치시키고 있다”며 “남의 민족 내부 문제에 코를 들이밀고 간섭하려는 주제넘은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동계올림픽과 비핵화가 무슨 관계가 있단 말인가. 동계올림픽에 비핵화 종목이라도 있는가”라고 했다. 신문은 핵 억제력 보유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응한 자위적 선택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