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미투 반성문’ 제출 기사의 사진
이정미 정의당 대표. 뉴시스
이정미 대표, 당내 성폭력 사과

국회 보좌진 SNS에 고발 글 등
정치권 내부 자성 촉구 목소리

원내 진보정당인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8일 당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 사례를 스스로 공개하며 “피해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이날 ‘미투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정치권에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이 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상무위에서 한 당직자의 직무정지를 결정했다”며 “해당 당직자는 성폭력 피해자를 보호할 위치에 있으면서 도리어 피해자를 비난하고 사건 해결을 방해하는 등 2차 가해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언급한 사건은 앞서 피해 당사자의 폭로로 드러났다. 이 대표는 이어 “정당 조직 또한 성폭력 문제의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저는 오늘 정의당의 반성문을 제출한다”고 말했다.

정치권 스스로 성폭력 문제를 돌아보고 자성해야 한다는 내부 지적도 많다. 국회 보좌진의 페이스북 페이지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최근 국회 내 성희롱이 만연해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지난 5일 한 보좌관은 “어제 오늘 서지현, 안태근이 뉴스를 도배하고 있는데 당신, 어떤 일말의 죄책감이라도 느끼고 있는지 궁금하네”라고 썼다. 지난 1일에는 “의원님들 남의 일에만 용기 어쩌고, 개혁 어쩌고 하지 마시고 국회 내 성추행, 성희롱 조사 한번 해주세요”라는 글도 올라왔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성평등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경각심을 더하기 위해 조만간 의원총회에서도 성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당 인권위원회가 성폭력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