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구조 돕겠다” 中 제안에… 대만 “노, 생큐!” 기사의 사진
대만 동부 화롄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8일 구조대원들이 흰 천으로 싼 지진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지난 6일 밤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6.0의 강진으로 이날 오후까지 272명이 부상하고,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종자가 남아있지만 여진이 계속돼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7일 밤에도 규모 5.7의 여진으로 30초간 흔들렸다. AP뉴시스
“정치에 이용 안돼” 거절
인근서 또 5.7 규모 강진
사망자 10명으로 늘어나

대만 동부 화롄 지역을 강타한 강진에 이어 하루 만에 리히터 규모 5.7의 강진이 또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여진 공포에 떨고 있다. 화롄에선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10명으로 늘어났다. 실종자 수는 7명으로 줄었다.

대만 중앙기상국은 동부 해안에서 7일 오후 11시21분쯤(현지시간) 규모 5.7의 강한 지진이 또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이 일어난 곳은 6일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해 큰 피해를 입은 화롄에서 멀지 않은 곳이다. 중앙기상국은 추가 지진의 진앙이 화롄 중심부에서 북동쪽으로 22.1㎞ 떨어졌고, 진원의 깊이는 10㎞라고 발표했다. 지진에 따른 사상자 여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이 강진은 30초간 화롄 전역을 크게 흔들었으며 현장에서 사람들이 비틀거리다 넘어질 정도였다. 특히 6일 강진 전후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지진은 모두 326차례로, 규모 5 이상의 지진도 10차례에 달해 주민들이 여진 공포에 떨고 있다.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화롄의 규모 6.0 지진으로 8일 오후 9시 현재 모두 10명이 사망하고 272명이 부상했으며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실종자가 줄어든 것은 건물 내 갇혀 있던 사람들이 속속 구조되거나 뒤늦게 연락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한편 대만 정부는 지진 피해 현장에 구조대를 보내 돕겠다는 중국의 제안을 거절했다. 대만 행정원 대륙위원회 대변인 추추이정은 “중국이 화해의 손길을 내민 것에 감사하다. 하지만 인력과 자원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기본적으로 지진은 자연재해로 구조를 위해 인도주의적 노력이 필요하다. 정치에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