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김성호 前 국정원장 소환… “특활비 난 모르는 일” 기사의 사진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성호 전 국정원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청와대에 불법 여론조사 비용을 지원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전 원장은 "국정원 자금 사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 검찰에서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