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평창 미디어아트 참여 특혜 없어… 대통령 아들이란 이유로 되레 역차별 받아”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평창 미디어아트프로젝트’ 참여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미디어 아티스트 문준용(36·사진)씨가 8일 신헌준 법률사무소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로,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념해 평창에서 열리는 이 미디어아트 전시회에 작품이 출품되면서 여야 정치권에서 특혜 공방이 거셌다.

문씨는 입장문에서 이 전시회가 정부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원 없이 민간 기업이 자율적으로 주최해 정부나 공공기관의 개입·관여 소지가 전혀 없고 따라서 작품 출품이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예산이 부족해 여러 사람의 재능기부로 이뤄진 전시임을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모든 작품 활동에 비방을 일삼는다면 앞으로 ‘개인 문준용’ ‘작가 문준용’으로서 어떠한 활동도 하지 못하게 된다”며 “오히려 역차별받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미디어아트 전시회 참여를 “적폐” “특혜”라고 논평을 낸 바른정당 대변인의 사과와 함께 인터넷 등을 통해 이뤄지는 비방을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건국대 시각디자인과와 미국 뉴욕파슨스스쿨에서 디자인을 전공한 문씨는 프리랜서 디자이너이자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5월 금호미술관에서 열린 젊은 미디어아트·설치미술 작가들의 그룹전 ‘빈 페이지’전에 참여했다. 이번 전시에는 ‘소리를 향한 비행'이라는 제목의 인터랙티브 작품을 선보였다.

지난 2일 평창에서 개막한 이 전시는 감자창고, 금당계곡, 광천동굴, 물레방앗간 등 평창의 각 지역을 대표하는 6곳에서 열리고 있다. 문씨 외에 고경호 김민직 김성필 김승우 등 국내외 대표 미디어 작가 30여명이 참여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