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신학교 준비 진보·보수 교단 기로에

신학은 교회 향방과 목사 일생 좌우… 건전한 교단·건강한 신학 선택해야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신학교 준비 진보·보수 교단 기로에 기사의 사진
Q : 저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주의 종이 되기 위해 신학교 입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가 다니는 교회는 진보적인 교단 소속입니다. 친한 친구는 보수교단에 속한 목회자인데 자기네 교단 신학을 하라고 강권합니다. 선택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A : 신학교는 전 세계에 편재해 있습니다. 타 종교도 자기네 교리를 가르치고 지도자 양성을 위해 대학을 세우고 운영합니다. 기독교도 신학교를 세우고 지도자를 양성했고 지금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기독교의 경우 교파별로 신학교가 있습니다. 교단이 직접 운영하는 신학교도 있고, 교단과 상관없이 개인이나 단체가 운영하는 신학교도 있습니다. 그리고 교육부가 학위를 인정하는 정규 신학대학이 있는가 하면, 인가를 받지 않은 비정규 신학교도 있습니다.

인가받은 정규 신학대학은 무조건 좋고 무인가 신학교는 무조건 나쁘다는 공식은 없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설 신학교는 열악한 부분이 많습니다. 시설, 커리큘럼, 교수, 운영 등 어려움이 많기 때문입니다. 교육환경의 변화 때문에 교단 직영 신학교들도 운영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한국교회와 세계교회를 위해 신학교는 존재해야 하고 주의 종으로 나서려는 지원자들의 헌신이 요청됩니다. 회사생활을 그만두고 신학도가 되겠다는 결단에 찬사와 격려를 보냅니다.

주의 종의 길을 걷는 것은 아무나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됩니다. 왜 주의 종이 되어야 하는가,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주의 종이 되려는가, 소명은 있는가, 아니면 단순한 신학지식의 체득을 위해서인가, 냉철한 판단으로 자신의 결단을 점검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일단 소명에 대한 응답으로 출발한 길이라면 일사각오, 임전무퇴의 각오로 정진하십시오. 신학교는 건전한 교단의 건강한 신학을 선택하십시오. 그리고 자신의 비전을 이룰 수 있는 신학이 어떤 곳에 있는가를 점검하십시오. 신학은 교회의 향방과 목사의 일생을 좌우합니다. 신학이 허약하거나 부실하면 교단도 소속된 교회도 허약해집니다.

추호라도 ‘신학이나 해볼까’라는 무의미한 선택이나 결단을 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믿음 없는 사람은 신학을 하지 않는 편이 옳습니다. 신학노선 선택에 따라 ‘믿음 있노라’ 하는 사람도 믿음을 잃게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극단의 진보신학도 보수신학도 전체를 포괄하지 못하는 약점을 안고 있습니다. 선택은 자신의 몫입니다. 사설신학이나 허약한 신학교보다는 교단이 운영하는 건강한 신학교를 찾도록 하십시오.

박종순 목사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국민일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