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 색·햇볕정책… 초반부터 엉키는 바른미래 ‘스텝’ 기사의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당인 바른미래당의 로고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PI, 마찰 끝 청록색 확정
정강·정책 햇볕 계승 명기
바른정당서 거부감 드러내
한국당과 선긋기 적극적
‘2중대’ ‘보수야합’ 선제 대응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당인 바른미래당이 고심 끝에 청록색을 사용한 정당 이미지(PI)를 확정했다.

양당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는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청색과 녹색을 융합한 청록색 계열을 PI에 사용했고 이는 대한민국에서 한 번도 쓰인 적 없는 민트 계열 색상”이라며 “신선하고 젊게 뻗어나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PI는 검은색 글씨 아래 청록색의 줄과 원으로 이뤄졌는데, 검은 글씨만 읽을 경우 ‘바른미래다’로 읽힐 수 있게 도안됐다.

통추위는 발표 직전까지 PI에 사용할 색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고 한다. 국민의당은 기존 당색인 녹색에 가까운 청록색을 강하게 선호한 반면 바른정당 측은 ‘바른’은 푸른색, ‘미래’는 녹색으로 구성된 시안 채택을 요구했다고 한다. 때문에 PI 발표 일정이 한 차례 연기되기도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PI가 마음에 든다”며 흡족함을 표시했다. 하지만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개인적 의견을 밝히면 문제가 될 것 같다”면서도 “바른정당을 지지해주신 분들의 스카이블루 색상에 대한 애착이 굉장히 강한데, 청록색 안에 청색이 섞여 있으니 살아날 날이 올 것”이라고 아쉬운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통추위 회의에서는 정강·정책에 ‘햇볕정책 계승’을 명기하는 문제를 놓고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국민의당 측은 호남 민심을 고려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 계승 명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한 반면, 보수 진영을 의식해야 하는 바른정당 측은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통추위 핵심 관계자는 “햇볕정책 계승은 무조건 포함시키는 것으로 했다”고 말했다. 양당의 새 지도부는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유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는 방안으로 의견을 모은 상황이다. 원내대표는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이어받는 안이 유력하다.

양당은 바른미래당 출범에 앞서 자유한국당과의 선 긋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의 ‘한국당 2중대’ ‘보수야합’ 프레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이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 관련 특별검사 수사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한국당 소속인 권성동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겨냥한 것이다. 또 양당은 서지현 검사 성추행 사건에 대한 특검 요구안도 공동 발의했다. 앞서 지난 5일엔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 명의로 “(국회 의석 구조를) 범여당과 범야당이라는 이분법적 구분에 의해 분석해 (통합당을 범야당으로 묶을 경우) 통합당의 정체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민주당과 민평당은 선거전에서 우리를 한국당과 함께 보수적폐 세력으로 묶으려 할 것”이라며 “한국당과는 더 분명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승욱 신재희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