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진정한 친구 되기를” vs  아베  “위안부 합의 지켜야”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 블리스힐 스테이에서 방한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이야기하고 있다. 평창=청와대사진기자단
평창 한·일 정상회담

아베 “北 미소외교에 주의”
한·일, 위안부·북핵 입장차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9일 평창에서 가진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핵 해법,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에 입장 차이를 다시 한 번 노출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 블리스힐 스테이에서 열린 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본인은 양국이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기를 진정으로 바란다”며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을 통해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추진하기 위한 기반을 다져나가자”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북한 문제에 대한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하는 것과 동시에 일본과 한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을 위해 의견을 나누자”고 화답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회담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북핵 및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해 작심발언을 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은 평창올림픽 기간 남북 대화를 하면서도 핵과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북한의 미소외교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가 비핵화를 흐린다거나 국제 공조를 흩뜨리는 것은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며 “남북 관계 개선과 대화가 결국 비핵화로 이어져야 한다. 이런 분위기를 살려나갈 수 있도록 일본도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달라”고 맞받았다.

아베 총리는 또 “위안부 합의는 정권이 바뀌어도 지켜야 한다는 게 국제 원칙”이라며 “일본은 그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약속을 지켜온 만큼 한국 정부도 약속을 실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해결될 수 있는 것이지 정부 간 주고받기식 협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위안부 합의가 해결되지 못했다는 결정은 지난 정부의 합의 결과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국민들이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양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