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제2롯데월드 건축 승인 감사 기사의 사진
감사원이 이명박정부 시절 특혜 의혹이 불거졌던 제2롯데월드 건축 승인 감사에 들어간다.

감사원은 9일 제2롯데월드 건축 의혹 관련 국민감사가 청구된 6개 사안 중 2건에 대해 감사 실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감사 대상은 제2롯데월드 신축 관련 행정협의조정, 롯데가 부담할 시설·장비 보완비용 추정 및 합의사항 이행이다. 제2롯데월드는 롯데의 숙원사업이었다.

국무총리실 소속 행정협의조정위원회는 2007년 7월 ‘비행 안전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롯데월드타워의 건축을 불허했다가 2009년 3월 허가를 내줘 특혜 의혹이 일었다. 이명박정부가 당초 롯데 측이 비행 안전을 위해 부담해야 할 비용을 3290억원으로 추산했다가 1270억원으로 줄여줬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감사원은 제2롯데월드 건축 승인 과정과 롯데의 부담 비용이 줄어든 배경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감사원은 공군의 갑작스러운 활주로 변경안 제시, 항공기 충돌사고 책임에 대한 불공정 합의 등 나머지 4건에 대해선 기각 또는 각하 결정했다.

이번 감사는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지난해 12월 제출한 국민감사 청구에 따른 것이다. 적폐청산위가 진행한 국민감사 청구 캠페인에 370여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