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만경봉호 유류 지원 ‘없던 일로’ 기사의 사진
대북 제재 논란을 빚었던 북한 만경봉 92호에 대한 유류 지원이 없던 일로 결론났다. 통일부 당국자는 9일 “북측이 만경봉 92호에 대한 유류 지원 요청을 철회함에 따라 별도의 유류 제공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예술단이 (10일 오전) 서울로 출발한 이후 강원도 동해 묵호항에 정박해 있는 만경봉 92호는 북한으로 귀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지난 7일 예술단 본진을 태운 만경봉 92호가 묵호항에 도착한 직후 남측에 유류 지원을 요청했다. 우리 정부는 유류 제공이 대북 제재 위반 논란으로 번지지 않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당초 우리 측은 만경봉 92호의 항해와 발전기 가동, 난방 등 유류 사용량을 바탕으로 지원해준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북측이 이보다는 많은 양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이날 오후까지 협의를 계속했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북측이 유류 요청을 전격 철회했다. 북측은 “남측에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유류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은 북측 요청에 따라 만경봉 92호에 식수는 제공했다.

만경봉 92호는 10일 오전 삼지연관현악단이 2차 공연을 위해 서울로 떠난 직후 북측으로 귀환한다. 방남 때와 달리 선원만 태우고 돌아간다. 삼지연관현악단은 12일 서울 국립극장 공연을 마친 뒤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측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윤성민 기자 wood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