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끝내 사전 리셉션 불참… 외교적 결례 지적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 블리스힐 스테이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 헤드테이블에서 옆에 앉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바흐 위원장 부인 클라우디아 여사, 바흐 위원장, 문 대통령, 김정숙 여사,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독일 대통령 부인 엘케 뷔덴벤더 여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한정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불참했다. 평창=이병주 기자
개회식 사전 리셉션 안팎

美 선수단과 만찬 이유 들어
10분 기다린 文, 행사장으로
뒤늦게 입장… 5분 만에 떠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9일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직전에 주최한 사전 리셉션에 불참했다. 펜스 부통령은 일정 협의 단계부터 불참 의사를 밝혔고, 청와대는 펜스 부통령을 설득하지 못했다. 그러나 평창올림픽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있는 펜스 부통령이 대북 정치적 메시지를 위해 평창올림픽 공식 행사에 불참하는 외교적 결례를 저질렀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 블리스힐 스테이에서 평창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각국 정상급 인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등 주요 외빈을 초청해 리셉션을 개최했다. 사전 리셉션은 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한 국내외 귀빈들을 위해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공식 행사다.

헤드테이블에는 문 대통령 내외와 펜스 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의 자리가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오후 5시부터 각국 정상급 인사들과 악수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리시빙 행사’를 진행했다. 북한 대표단장 자격으로 김 상임위원장이 나타나자 문 대통령은 웃으며 악수했고 김정숙 여사도 “김정숙입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도착했지만 외국 정상이 아니라 리시빙 행사 없이 일반인 출입구를 통해 리셉션장으로 입장했다.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오후 6시 본행사가 시작될 때까지 나타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두 사람을 10여분간 기다리다가 결국 행사장에 입장해 환영사를 시작했다.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오후 6시39분 리셉션장에 입장했다가 5분 만에 행사장을 떠났다. 펜스 부통령은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있던 김 상임위원장과 별도의 악수나 인사도 하지 않았다. 북·미 간 얼굴만 비춘 ‘5분 조우’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펜스 부통령은 처음부터 미국 선수단과 만찬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이 ‘친구들은 보고 가시라’고 해 잠시 들른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앞서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탈북자 4명과 면담하고 “북한은 국민을 가두고 고문하고 굶주리게 하는 감옥 국가”라고 비판했다.

강준구 권지혜 기자 eyes@kmib.co.kr

사진=이병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