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는 2017년산 쌀 변동직불금이 ㏊당 78만8382원으로 최종 확정됨에 따라 총 직불금 1161억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전년(211만원)보다 약 132만원이 줄어든 것으로 2016년산(3201억원)보다 2040억원(64%)이 줄어든 규모다. 쌀 변동직불금이 크게 줄어든 것은 최근 쌀값이 올랐기 때문이다.

쌀 변동직불금은 80㎏당 목표가격(18만8000원)보다 수확기(10∼다음해 1월) 쌀값이 하락할 경우 차액의 85%에서 고정직불금을 제외하고 지급한다. 2017년산의 경우 수확기 쌀값이 80㎏당 15만4603원으로 2016년산(12만9711원)보다 2만4892원이 올라 상대적으로 변동직불금이 줄었다. 2017년산 쌀 변동직불금 규모는 줄었지만 농가의 80㎏ 가마당 수입은 약 18만3000원 수준으로 지난해(약 17만9000원)보다 약 4000원이 늘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