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파일] 척추관협착증 미세내시경시술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MRI보다 정확히 병변 확인
절개 안해 흉터 거의 없어


척추관협착증은 50대 이상 장년층에서 많이 발견되는 퇴행성 척추질환이다. 허리디스크보다 환자가 더 많을 정도로 발생빈도가 높다.

신경다발을 보호하는 척추관이 좁아지면 허리 통증이 유발되고, 오랫동안 가만히 서 있거나 보통 속도로 걸을 때 다리가 터질 듯이 저리고 아픈 증상이 나타난다. 다리 힘이 풀리는 증상도 겪는다. 증상이 더 심해지면 피가 제대로 통하지 않는 것처럼 다리가 저리고 엉덩이 허벅지 발바닥까지 통증이 오며 배뇨·배변장애, 신경장애 등으로 일상생활에도 심각한 지장을 받게 된다.

그러나 발병 초기에 치료하면 물리치료, 보조기, 운동요법 등 보존적인 방법만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고 완치도 기대할 수 있다. 또 신경성형술, 풍선확장술 등 비(非)수술적 치료법도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어 혹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닌가 하고 두려움을 가질 일도 없다.

문제는 치료를 차일피일 미루다 증세가 악화돼 신경성형술 등의 비수술요법으로 완치를 도모할 수가 없게 된 경우다. 초기 치료시기를 놓쳐 증상이 악화된 상태에서 병원을 찾게 되면 척추 주변 인대가 두꺼워져 치료 효과가 떨어진다.

이렇듯 치료시기를 놓쳐 수술 외엔 다른 치료법을 찾을 길이 없어진 중증 척추 환자들도 수술을 하지 않고 치료할 수 있는 또 다른 길이 생겼다. 바로 ‘미세내시경시술법’이다.

척추 미세내시경 시술은 꼬리뼈 부분을 통해 지름 1㎜가량의 미세 카테터(도관)를 척추관 속에 삽입하고 내시경 선과 연결, 환부를 확인한 다음 신경을 자극하는 유착조직과 염증 따위를 제거해주는 치료법이다.

내시경 화면을 통해 척추 내부를 샅샅이 살펴볼 수 있어 자기공명영상(MRI) 진단검사보다 더 정확하게 병변을 확인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피부와 근막을 절개하지 않기 때문에 수술 후 흉터가 눈에 거의 띄지 않는다.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이 30분 정도로 짧고 시술 후 곧바로 퇴원,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이점이다. 전신마취를 하지 않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나 당뇨 및 혈압 등으로 수술이 어려운 환자도 무리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물론 이 시술에도 한계는 있다. 중증 척추관협착증에 배뇨·배변 장애가 겹친 환자에게는 적용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이때는 수술 외엔 다른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퇴행성 변화로 인해 디스크가 딱딱하게 굳은 경우, 신경통로가 막혀 뼈의 이상이 병발한 경우에도 척추미세내시경시술을 적용할 수 없다.

황주민 제일정형외과 척추센터 원장

삽화=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