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9조원이 넘는 공사와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13만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LH는 올해 9조2000억원의 규모의 공사·용역 발주 계획을 잠정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LH는 “주거복지 로드맵 등 정부 정책 수행을 위해 택지 공급을 위한 토지사업과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위한 건설사업에 각각 2조9000억원(17㎢), 6조3000억원(5만6000가구)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형별 발주 계획을 보면 종합심사는 64건·4조4000억원, 적격심사는 566건·3조2000억원이다. 시범사업으로 시행 중인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CM)도 7건에 7000억원이다.

공사 종류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공사가 4조8000억원으로 가장 많고 토목공사도 1조8000억원이나 된다. 이밖에 전기·통신공사가 1조4000억원, 조경공사가 5000억원이다.

LH는 또 정책사업의 효율적인 수행을 위해 대행 개발과 공공임대 리츠 등 자체 사업비 부담을 줄이는 대신 민간 참여를 활성화하는 사업 방식 다각화 형태로 3조8000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다. 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