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로 출·퇴근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경기 수원∼서울 구로와 부산 내성∼송정 구간에 간선급행버스체계를 구축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수도권·부산권 등 대도시권에 462억원을 투자해 저비용·고효율 신교통수단인 간선급행버스체계(BRT)를 만든다고 11일 밝혔다. BRT는 대도시권에서 건설·운영하는 버스시스템으로 전용주행로, 정류소 등 체계시설을 갖추고 있다.

수원∼구로BRT 노선은 수원 장안구청부터 구로디지털단지역까지 총 26㎞ 구간이다. 2021년 개통을 목표로 오는 12월 착공한다. 총 연장 14.5㎞인 부산 내성∼송정BRT는 지난해 12월 1단계 구간인 내성교차로∼올림픽교차로(7.4㎞)를 개통했다. 올 하반기 2단계 구간인 올림픽교차로∼송정교차로(7.1㎞)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1단계 구간은 교통 혼잡이 극심한 부산 동래 도심을 관통한다. 2단계 구간 역시 부산 서면 시가지를 뚫고 가는 중요 구간으로 직장인들의 출·퇴근 시간을 줄이고 환승연계 편리성을 제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서윤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