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베트남 전초기지로 세계시장 공략 나선다 기사의 사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왼쪽)이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웅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조 회장과 푹 총리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효성 제공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만나 “베트남을 석유, 산업자재, 화학, 중공업 등 핵심 제품을 모두 생산하는 전초기지로 만들어 세계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푹 총리를 만나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효성이 11일 밝혔다. 조 회장은 “효성 베트남은 글로벌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라며 “앞으로 세계 1위의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뿐만 아니라 화학과 중공업 부문에서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효성은 2007년 베트남 호찌민시 인근 연짝 공단에 베트남법인을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약 15억 달러를 투자했다. 연짝 공단 내 한국 기업으로는 최대 투자 기업이다. 축구장 90개 이상 크기인 약 120만㎡ 규모의 부지에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스틸코드, 전동기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현지 채용 규모도 7000명 이상이다.

조 회장은 “최근 23세 이하 아시안축구연맹 챔피언십 대회에서 베트남이 결승까지 오르며 선전한 것은 베트남과 한국의 성공적인 협력의 상징”이라며 “효성과 베트남도 긴밀히 협력해 효성이 추진하는 프로젝트가 베트남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만남에서 폴리프로필렌, 전동기 등 화학과 중공업 부문에 대한 투자 의지도 밝혔다. 효성은 지난해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총 13억 달러를 투자했으며 중부 꽝남성에 추가 생산법인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조 회장은 베트남 송전과 건설 부문에서도 효성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공을 자신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특히 기술 이전 등을 통해 베트남이 초고압 변압기 부문의 수입국에서 수출국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푹 총리는 “효성이 베트남 국영 변압기 회사의 전략적 파트너가 돼 달라”고 화답했다. 조 회장이 한국 기업의 투자 확대를 위해 열어 달라고 제안한 ‘한국투자포럼’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