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과 농심이 공동 제작한 해외 신라면 광고가 유튜브에서 500만건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신라면 광고는 12일 기준 조회수가 455만건을 넘어섰다. ‘맛있는 신라면의 소리’를 주제로 한 이번 광고는 일상에서 신라면을 즐길 때 나는 소리를 경쾌하게 담아냈다. 모델이나 대사 없이 신라면을 끓이고 먹는 소리만 담겨 한 편의 난타 공연을 보는 것 같다는 평가다.

농심은 “지난해 8월 구글이 미국 내 인지도와 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광고 파트너를 찾았고 농심아메리카(미국 법인)가 제안을 받아들여 신라면 광고 촬영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신라면은 지난해 6월 한국 식품 최초로 미국 전역 4000여개 월마트 매장에 입점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