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수십억대 추가 비자금 조성 정황 기사의 사진
드러난 120억원과 별도 자금
檢 “금융자료 면밀히 추적 중”
120억 의혹 수사도 거의 마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미 드러난 120억원 외에 거액의 추가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했다. 전체 비자금 규모는 200억원대로 알려졌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은 12일 “상당 금액의 추가 비자금에 대한 단서를 찾았다”며 “현재 금융자료를 면밀히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비자금 부분은 정호영 전 특검 당시는 전혀 몰랐던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이 다스의 추가 비자금 조성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개인 비리보단 회사 차원의 조직적 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검찰은 김성우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 등 당시 회사 경영진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검찰은 기존에 제기된 120억원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선 “수사가 9부 능선을 넘었다”며 “공소시효 문제도 극복했다”고 전했다. 이는 정 전 특검이 다스를 수사하던 2008년 1∼2월에도 다스에서 돈이 빠져나간 사실이 포착됐단 의미로 풀이된다. 특경가법상 50억원 이상의 횡령 혐의 공소시효는 2007년 12월 법 개정으로 10년에서 15년으로 늘어났다. 검찰은 120억원 역시 김 전 사장 등 경영진이 개입한 비자금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정 전 특검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21일 이전에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법리 검토를 더 해야 한다”는 게 검찰의 공식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는 특수직무유기 혐의 적용은 어렵다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호 손재호 기자 inhovator@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