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가 4대강 사업을 포함한 대규모 국책 사업 관련 원본 문서를 무단 폐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사 측은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국가기록원이 지난달 공공기록물 관리 실태를 대대적으로 발표한 직후에도 파기 작업이 이뤄져 의혹이 커지고 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한국수자원공사의 기록물 파기 현장 점검 결과 확인대상 407건 중 302건은 원본이 파기됐거나 개인PC에 보관하는 등 관리 소홀이 적발됐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8일 한국수자원공사는 폐지업체 직원 제보로 문서 무단 반출 현장이 발각돼 국가기록원과 국토교통부 현장점검을 받았다.

파기하려던 문서 중에는 수기 결재를 받은 ‘4대강 생태하천조성사업 우선 시행방안 검토요청’ 문서도 포함됐다. 또 경인아라뱃길 사업과 관련해 ‘국고 지원을 전제해도 1조원 이상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대외주의’ 문서도 있었다.

이에 대해 한국수자원공사 측은 “의도적·조직적 무단파기는 절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문서를 폐기하더라도 목록을 남겨야 하고 평가심의위원회를 거쳐서 폐기 대상을 확정해야 하는 절차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기록원은 무단 파기 시기에도 주목하고 있다. 공사 측은 지난달 9일부터 18일까지 총 5차례에 걸쳐 기록물을 무단 파기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