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실 한파에… 무 74%↑ 배추 42%↑ 기사의 사진
한 소비자가 12일 서울 대형마트의 신선식품 코너에서 호박을 살펴보고 있다. 잇단 한파와 폭설로 최근 채소 가격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뉴시스
설을 앞두고 무와 배추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9일 마감 기준으로 무는 개당 1862원, 배추는 포기당 3029원에 거래되고 있다. 평년과 비교하면 각각 74.2%, 41.7% 오른 가격이다.

무와 배추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것은 지난달부터 이어진 세 차례의 이례적인 한파 때문이다. 겨울철 무 생산량의 95% 이상을 차지하는 제주 지역의 경우 폭설 피해 등을 입으며 평년보다 생산량이 16∼2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겨울철 배추 생산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전남 해남군 역시 상황이 비슷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평년보다 생산량이 7∼10% 감소할 것이라는 평가다.

농식품부는 피해를 입은 지역의 재배 면적이 전년보다 늘어난 점을 들면서 물량 부족 현상까지는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가격은 현재 시세에서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가 비축해 둔 배추 2만4000t과 무 5만t을 탄력적으로 공급해 가격이 더 이상 오르는 상황만은 막자는 목표를 세웠다. 피해 농가에 대해서는 올 들어 인상한 재해보상비의 조기 지급을 통해 피해 복구에 나서기로 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