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검사 성추행 혐의’ 현직 부장검사 긴급체포 기사의 사진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 뉴시스
檢 성추행 사건 진상 조사단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검찰청 사무실에서 붙잡혀

‘안태근 사건’ 관련 최교일 곧 조사


현직 부장검사가 검찰조직 내 성추행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현직 부장검사를 성범죄 의혹으로 체포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12일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추행 혐의가 확인된 A부장검사를 소속 검찰청 사무실에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부장검사는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이다.

조사단은 내부에서 접수된 성범죄 피해사례들을 조사하던 중 A부장검사의 비위사실을 확인, 도주 및 증거인멸 등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에 나섰다. 앞서 피해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가 고발한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계기로 지난달 31일 출범한 조사단이 안 검사장 사건과 별개로 착수한 첫 수사다.

조사단은 출범 이후 안 전 검사장 관련 의혹뿐 아니라 검찰 내 성범죄 의혹들을 전수조사해 규명하겠다고 천명했다. 수사 과정에서 성범죄 혐의 검사가 더 나올 수 있다. 이를 위해 지난 8일 조사단 공식 이메일을 통해 검찰 내 성폭력 피해사례를 신고해 달라고 검찰 내부에 공지한 바 있다. 단장인 조 검사장과 박현주 수원지검 부장검사 등 6명의 검사로 구성됐던 조사단은 지난 2일 황은영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차장검사가 부단장으로 합류하고 검사 한 명이 더 투입돼 8명으로 보강됐다. 사실상 조사단을 두 개 팀으로 나눠 안 전 검사장 사건 조사와 제보가 접수된 사건 조사를 투트랙으로 진행하고 있다.

조사단은 안 전 검사장 성추행 의혹 사건 수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사단은 서 검사의 당시 상관이었던 이창세 전 서울북부지검장을 소환 조사하는 등 관련자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당시 성추행 사건에 대한 조직적 은폐가 있었는지, 서 검사에 대한 인사 불이익으로 이어졌는지 조사 중이다. 안 전 검사장과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