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공연가] 설맞이 전통놀이 체험… 고궁으로 GO∼ 기사의 사진
연 만들기 행사.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얼쑤∼’

명절에는 우리 가락 우리 춤사위에 취해보는 건 어떨까. 고궁 나들이도 좋고 박물관 국악원도 가볼 만하다.

문화재청은 설 연휴(15∼18일) 4일간 4대궁과 종묘·조선왕릉을 무료 개방한다. 경복궁 집경당에서는 16∼17일 이틀간 온돌에 앉아 세배 드리는 체험을 할 수 있다. 덕수궁과 경기도 여주시 영릉(세종대왕 유적 관리소), 충남 아산시 현충사, 충남 금산군 칠백의총을 방문하면 윷놀이 투호 등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설날 당일(16일)을 제외한 15, 17, 18일 3일간 박물관을 개방한다. 연희집단 ‘더 광대’가 설맞이 특집 공연을 마련했다. 풍물 탈춤 사자춤 등 전통 연희를 한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다.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한지 마술 등 다양한 마술과 함께 전통 연희까지 즐길 수 있는 공연 ‘얼씨구절씨구’를 준비했다. 국립민속박물관에 가면 복주머니 만들기, 연 만들기, 고무신과 한복 장신구 만들기, 한지공예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17, 18일은 박물관 로비에서 한복 입고 세배하는 법을 배울 수 있다.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는 16∼17일 설맞이 대공연 ‘한판놀개’가 펼쳐진다. 젊은 소리꾼 김용우의 사회로 진행되는 공연에는 국립국악원 산하 민속악단 무용단 창작악단을 비롯해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와 지난해 국악동요부르기 한마당에서 대상을 수상한 ‘소리꽃심 중창단’이 함께한다. 공연 전에는 떡메치기 투호 제기차기 등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공연 후에는 한과도 나눠준다.

고향에서 설을 쇤다면 지역 박물관 나들이도 좋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설 당일(16일)을 제외한 15, 17, 18일 3일간 설맞이 문화 한마당을 갖는다. 15, 18일은 어린이 동반 가족을 위해 애니메이션 ‘개구리 왕국 2’ ‘산타의 매직 크리스탈’ ‘아기 배달부 스토크’ ‘눈의 여왕 2’를 하루 두 차례 박물관 강당에서 상영한다. 설 다음 날인 17일에는 마리오네트(끈으로 조종하는 꼭두각시극) 공연을 신라미술관 앞마당에서 진행한다.

국립광주박물관에서는 도롱테 굴리기, 제기차기, 윷놀이, 투호, 팽이치기, 복주머니 만들기 등을 할 수 있다. 행사 중간 중간 풍물패 사물놀이가 벌어져 흥을 돋운다.

국립전주박물관은 15일 활쏘기 체험 후 등급별로 선물을 나눠주는 ‘내가 주몽이다’, 17일 떡국 나누어 먹기, 18일 떡메치기를 통해 인절미를 나누는 행사를 마련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