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시뇨라 사장 “한국 사회에 긍정적 영향 미치는 기업 될 것” 기사의 사진
도미니크 시뇨라(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13일 “올해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를 판매하겠다”며 “한국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뇨라 사장은 서울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부침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르노삼성 생산팀은 아주 높은 탄력성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상호 협력하는 좋은 노사관계가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그는 “생산량 증감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고객의 믿음”이라며 “한국 사회에 단단히 뿌리 잡고 있는 생산업체이자 1000명 이상의 엔지니어를 고용한 기업으로서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제공하고 생산 및 판매량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올해 27만대 판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소형 해치백 클리오뿐만 아니라 경상용차(LCV) 등 신차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클리오는 유럽 소형 해치백 분야에서 판매 1위인 인기 차종이다. 시뇨라 사장은 전기차에 대해서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 판매량을 갖고 있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전기차는 물론 미래차 부문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르노삼성 역시 한국시장에 적합한 우수한 모델 도입을 위해 다방면의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